🌏 전세계에 배송 가능! 우리는 어디에나 상품을 제공합니다 | 11,000 엔 이상 구입으로 국내 무료 배송 🌍
🔐 리뉴얼 오픈에 수반하는 패스워드의 재설정을 부탁드립니다 🔐

【인터뷰】 약간 20 세 AUSSCHUSS의 향후 전망

artwork: 3000000000am | press release: Flora Yin-Wong
interviewer: IRIKI (Radd Lounge) | 번역: Tatsuya Yamamoto

Ausschuss는 영국 성장으로, 지금은 베를린을 거점으로 하는 20세의 프로듀서다. 공격적인 소리를 기조로 한 다크한 인더스트리얼에 영향을 받은 음악을 만들어낸다. "Mantle"과 "Regolith"와 같은 불길하고 긴박감이있는 작품은 더욱 불안을 부추기는 같은 한숨 혼잡의 목소리와 선율적인 자르는 보컬과 같은 인간적인 요소와 함께 음울하고 기계적인 템포 속 로 흔들린다. 이미 런던 거점의 부티크 PrimitiveDisc Magazine 등에 의한 믹스에도 이름을 올려, Acre 등의 면면의 부트레그 작품과 함께, Astral Plane 으로부터의 다음 릴리즈도 앞두고 있다.

Berlin-based, UK-raised Ausschuss is a 20-year-old producer working with dark, industrial-influenced sounds through abrasive textures and sound design. His often foreboding and overtly tense productions such as 'Mantle' and 'Regolith' flu , mechanical movements as well as more unnerving human elements from breathy utterances to almost melodic chopped up vocals. Having already been enlisted for mixes by the likes of London-based boutique Primitive to Disc Magazine, he's set to land his nex bootleg reworkings of the likes of Acre.

- Words by Flora Yin-Wong

■ 나는 소리가 내가 생각하는 것 같은 소리가되지 않으면,
곧 아무래도 잘 버린다.

【인터뷰】약간 20세 AUSSCHUSS의 향후 전망

- 언제 음악 활동을 시작 했습니까?
When did you start making music?


"2011년에 영국에 살았을 때 시작해, 그 약 1년 후에 상당히 열중해 UK 테크노나 더브 스텝의 레코드를 사 잡았다. 그 후 베를린으로 돌아와, 여러가지 의미로 자유로워졌다. 베를린에서는, 그만큼 수입이 없어도 생활할 수 있고, 일 이외에도 시간이 많이 있어, 나 자신의 프로젝트에 집중할 수 있어.
_ _ _

“In 2011 I started while living in the UK, and about a year later I started really getting into it and buying a lot of UK Techno and Dubstep records. Moving back to Berlin was very liberating in a lot of ways. It's a city that allows survival on a small income with enough time outside of work to focus on own projects."

- 음악을 만드는 데 의식이 있습니까?
Is there anything you keep in mind when you are making music?

“어떤 곡을 만들든, 같은 생각을 하고 있어 는 대체로 몇 시간이나 샘플 팩을 잡거나 어떻게 사용하고 싶은 소리를 만들어내는지 모색하거나 하여 구체적인 소리를 만드는 것이다. 자신이 만들고 싶은 소리가 아니어도 곡 전체의 셋업을 하고, 그 후 믹스다운해 조정할 수 있는 프로듀서도 있는데, 자신에게는 할 수 없기 때문에 굉장히 부러워. 소리가 되지 않으면, 곧 아무래도 잘 되어 버린다. 그래서 엄청 시간이 걸리는 프로세스야.

_ _ _

There is definitely a similar mentality whenever I start on a piece. Either I am feeling a certain way and need to get it out of me into a piece, or a sample has caught my ear and I just go from there. The former often leads to trying to find very specific sounds by spending hours either trawling through sample packs or trying to find out how to synthesise a certain sound. Producing and mixing down are pretty much happening simultaneously throughout - some produce aren't quite what they want and then mix down and change everything afterwards. I envy that, because I really can't do that, I lose interest very quickly if the sound isn't exactly what I want. It's a fairly slow process , I lose the plot pretty easily. "

- 당신의 초기 작품은 매우 공격적이고, 강력하고, 대담하지만, 최근의 작품에서는 (예를 들어 Tomas Urquieta 의 리믹스), 좀 더 무언가를 끝내는 것과 같은, 계산된 것 같은 면을 엿볼 수 있습니다. 이것이 의도한 것일까요? 자신이 새로운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Your early productions are very aggressive, heavy and in-your-face . In your more recent pieces (like the remix for Tomas Urquieta) you have been showing a more nuanced and nimble side to your work. Is that intentional? Do you see yourself moving in new directions?

「그렇네, 의도적으로 했어. 2년 전은 공격적인 소리를 만드는 것이 굉장히 즐거웠고, 그것과 비슷한 음악을 많이 들었어. 그 때부터, 좀 더 다양한 음악을 듣게 되어 평소와 다른 음악도 흥미롭다고 생각했다. 보다 복잡한 소리를 배치하는 여백을 시험하거나, 특히 어떻게 패닝하는지는 곡을 생생하게 움직이는 것으로 만드는데 중요하다. 고집하고 있는 것은, 여백을 열고, 그 여백 사이에 자신을 상상할 수 있는 곡을 만들 수 있게 되는 것.지금 만들고 있는 곡의 대부분은, 좀더, 처음부터 하나의 여백을 만들어, 그 여백을 축으로 전개하여, 청취자에게 그 여백이 점차 보이게 하는 것, 그리고 필요하면, 청취자가, 어느 순간에 곡의 방해가 되고 있는 여백을 부수는 것이 가능하다 이렇게 하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
_ _ _
“Yes, it is intentional. 2 years ago aggression was really fun and a lot of the music I was listening to was in a similar vein. Since then I have expanded a lot what I have been listening to and finding it very enjoyable to not always having everything hitting hard and fast and loud. Playing around with more complexes spaces to place the sounds in and how panning in particular can really expand a piece into a very alive and moving thing. Being able to make pieces that really open up a space and allow me to imagine myself in between various spaces and rooms is where most of my focus is. A lot of stuff I'm making right now is much more about creating one space from the start and simply expanding on that, letting the listener visualise the space step by step and, if it feels right, disrupt the space and break whatever room is confining the piece at a given moment."

■ 그 소리가 내 머리 속에서 어떻게 들릴까,
그 소리를 재현하는 것이 매우 재미있다.

ー 일본의 애니메이션을 샘플링한 아트워크를 자주 보았습니다. 애니메이션 등도 좋아합니까?
Some of your cover arts sample japanese anime. Do things like anime inspire you?


"특히 만화에는 엄청난 영향을 받고 있어. 8살 정도의 때부터, 열중하고 있어. 만화에서는 소리가 굉장히 표현 풍부하네. 항상 특정의 액션의 소리가 표현되고 있고, 그 소리 하지만 내 머리 속에서 어떻게 들리는지, 그 소리를 재현하는 것이 매우 재미있다.
_ _ _

“Manga especially has a huge influence on me. I have avidly read and obsess over them from when I was about 8 years old. It's very expressive with how things sound - there are always description of how a particular action sounds and for me ' interesting to see how they sound inside my head and go and attempt to recreate that."

- 라이브 퍼포먼스 때와 DJ 플레이, 차이가 있습니까?
Is there a difference when you perform live compared to when you DJ?


"라이브 때는, 나 자신의 곡이니까 DJ를 할 때보다 꽤 느리네. DJ를 할 때는, 나 자신이 춤추고 싶은 클럽 뮤직을 거는군. 그러니까 대체로 UK 테크노로, 나 자신의 곡은 사용하지 마라. 라이브와 DJ에서는 확실히 상당한 차이가 있어.
_ _ _

“When I perform live it's just my work and defintely a lot slower than when I DJ. When DJing I just play club music I wanna dance to myself, so it's a lot of UK, Techno and not so much free form off the grid stuff There's defintely quite a difference."

【인터뷰】약간 20세 AUSSCHUSS의 향후 전망

- 향후 출시 정보를 알려 주시겠습니까?
Can you tell us about anything you are currently working on or you have planned?


"지금까지, 올해 2017년에 PTP (Purple Tape Pedigree) 에서 내는 EP를 만들고 있어!"

_ _ _

"At the moment I am preparing an EP for PTP for 2017!"

- 패션에 관심이 있습니까? 있다면 어떤 것에 관심이 있습니까?
Are you interested in fashion? If so, what kind of things are you interested in?

"기능적이라기보다 패션적인 접근 방식으로 하이테크 소재와 퍼포먼스 웨어를 다루는 브랜드에 관심이 있다. 기분이야.

_ _ _

I'm really interested in designers using technical fabrics and performance wear with more of a fashion approach than just function. Brands like Acronym and Christopher Raeburn have been doing really interesting work. I've also been really feeling Cottweiler and Liam minute now. "

- 마지막으로, 당신의 최고의 4 곡을 말해주세요.
Last question, Please tell me your favorite 4 musics.


「특히 차례라든지는 없지만, 이들은 최근 들어 즐겼던 곡이야.」
_ _ _

"In no particular order these are tracks I've been listening to and enjoying a lot lately-"
Stay Ugly - Millie & Andrea
Batu - Reez
Stenny - Consumer's Tool
PNL - 오니즈카
AUSSCHUSS soundcloud | instagram | facebook
AUSSCHUSS × RADD LOUNGE blog | online shop page
【인터뷰】약간 20세 AUSSCHUSS의 향후 전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