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세계에 배송 가능! 우리는 어디에나 상품을 제공합니다 | 11,000 엔 이상 구입으로 국내 무료 배송 🌍

interview_kiri

interviewer: IRIKI (Radd Lounge) | translate: Nue

이번 RADD LOUNGE의 인터뷰에서는 일본인 최초가 되는, REVOLVER, PHIRE WIRE의 디자이너에 가세해, GR8의 아티스틱·디렉터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는 KIRI씨에게 인터뷰를 감행! 브랜드 스타트로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를 깊이 파고 받았습니다.

- REVOLVER는 어떻게 시작 되었습니까?
How did REVOLVER begin?

“도쿄의 시부야구에서 태어나 자라, 10대 무렵에 지금은 배우를 하고 있는 이우라 신군과 하드코어나 펑크의 레코드를 니시신주쿠에 잘 사러 가거나, 언제나 함께 행동하고 있던 흐름으로 놀아 의 연장으로 2명으로 스타트한 브랜드가 REVOLVER입니다만, 우리 2명이라고 비즈니스의 계산이라든지 전혀 할 수 없기 때문에, 신군이 잡지의 이벤트로 알게 된 당시는 에히메현 마츠야마시에 있던 현재 GR8로 사장 하고 있는 쿠보군을 도쿄에 불러 3명이 회사를 설립했습니다. 하지만, 쿠보군만 지옥같이 죽을 정도로 바빴다고 생각합니다 (웃음) 쿠보군, 미안해」
_ _ _

“I was born and raised in Shibuya-ku, Tokyo. When I was a teenager I often went to West Shinjuku to buy hardcore and punk records with Arata Iura, who is now an actor. We started REVOLVER as an extension of our everyday activ together. However, the two of us felt we needed someone to manage business/sales and invited Kubo (now president of GR8) to take up the position. At the time Kubo was living in Matsuyama City in the Ehime Prefecture and Arata had met him at a magazine event. In the beginning, we had an office and a store on the 3rd and 4th floors of a building on the outskirts of Harajuku. The store was only open from Thursday to Sunday, but I think Kubo-ishly (laughs). Sorry, Kubo-kun."
interview_kiri

- Walter Van Beirendonck에 의한 전설적인 브랜드 「W. &. L. T.」의 일본인 최초 모델로서 기용된 경위를 가르쳐 주시겠습니까?
Can you tell us the story behind you becoming the first-ever Korean model for the legendary W . & . L . T. brand by Walter Van Beirendonck?

"내가 16살 때, 어쨌든 학교에 대해 전혀 의미를 찾아낼 수 없었기 때문에 아무것도 하지 않았고, 아직 하고 싶은 것도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에 어머니의 가장 친한 친구가 살고 있던 파리의 아파르트만에게 기후를 받고 있었습니다 그 때 캐스팅을 하고 있는 사람에게 초대되어 W. &. L. T.의 쇼에 나온 느낌입니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과거는 되돌아보지 않고, 거의 잊고 있기 때문에 이렇게 들으면 여러가지 생각나게 좋은 기회가 됩니다.
_ _ _

When I was 16, I didn't see the point of school and hadn't really found what I wanted to do with my life. I spent my time staying in an apartment in Paris where my mother's best friend was living. At that time I was invited by a casting agent to walk for the W . & . L . T. show. Walter is a legend and a very wonderful person and it was a very important experience. I tend to not get caught up in the past and have forgotten many things so it is a nice opportunity to look back on the memories when I am asked about this. Thank you."
interview_kiri


ー 그리고 그 밖에도 모델을 한 브랜드는 있습니까?
Have you modeled for any other brands?

“일로 패션에 처음 참여한 것은, FINAL HOME의 츠무라씨가 하고 있던 K·ZELLE라고 하는 브랜드의 쇼의 모델로 아마 17세 때. 감개 깊고 운명을 느꼈습니다.이 흐름에서 다른 인상에 남아있는 것은 Christopher Nemeth가 에비스에서 한 쇼에 나온 것. 공기감이 완전히 이세계에서 큰 영감을 받았습니다.
_ _ _

I think I was 17 when I first got involved in fashion as a model for the brand K-ZELLE that Mr. Tsumura of FINAL HOME was working on. I was deeply moved and felt a sense of destiny when I was eventual a on the FINAL HOME x REVOLVER. The Christopher Nemeth show in Ebisu was equally a memorable experience. Judy Blame was in charge of styling, and the pre-fitting and backstage atmosphere was completely otherworldly and a great inspiration. I was 18 year 시간. "

ー 90년대를 일세풍 뿌린 REVOLVER×A BATHING APE에 의한 콜라보레이션 스니커의 경위를 가르쳐 주세요.
How did the REVOLVER x A BATHING APE sneaker collaboration take the 90s by storm?


"APE와의 운동화는 그 당시 사무소를 하라주쿠에 세우고 있었지만, 자신은 항상 어떤 의미 시니컬하게 세우고 있는 곳이 있기 때문에 "리하라주쿠"라는 묶음으로는 되고 싶지 않아서, 자신들은 자신 라고 하는 감각으로 브랜드를 하고 있었지만, 어느 날 NIGO®씨로부터 공통의 지인을 통해서 말을 걸어 주셔서 음악이나 프로레슬링의 이야기로 의기 투합했습니다 거기로부터 A BATHING APE의 전국 DJ투어에도 매년 초대 와서 함께 지방을 돌리거나 해서 친교를 깊게 했습니다. 의 운동화로 해 주실 수 없는지 부탁해 실현한 느낌입니다.이 프로젝트에 관해서는, 상자의 디자인도 포함해 자신의 세계관을 잘 반영시킬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테루 SK8THING 씨와 친해진 것은, 이 운동화를 만든 후, 잠시 지나고 나서입니다」
_ _ _

The Sneakers with APE were made in Harajuku, where I had my office at the time. However, I was always cynical and didn't want to be pigeonholed into the "Uraharajuku" category and just wanted to do my own thing. One da , NIGO® approached us through a mutual acquaintance and we hit it off by talking about music and wrestling. From there, he invited me to the A BATHING APE national DJ tour every year, and we traveled around the country together, deepen At the time I was also producing sneakers for my own brand, but I was unable to produce a quality product that I was satisfied with. I asked if I could work on an APE sneaker that I liked, and it became a reality. For this project, I think I was able to successfully reflect my worldview, including the box design. It was a while after I made these sneakers that I became friends with SK8THING, who is now my biggest The person that I appreciate so much for alway for me. "
interview_kiri

interview_kiri

■ 0세의 아기의 마인드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항상 의식하고 있는 중입니다.

- Ed Banger Records, So-Me와의 관계를 말해 줄 수 있습니까?
Can you tell us about your relationship with Ed Banger Records and So-Me?


"2005년부터 파리를 거점으로 활동하고 있는 So-Me와 일을 시작하게 되어, 당시 Daft Punk의 매니저도 하고 있던 Pedro Winter가 이끄는 Ed Banger Records의 모두와 사이 좋게 되었지만, 원래 생각이 가까웠다 그 So-Me와 만나 자신의 사상의 정밀도가 높아졌다고 할까, 지금까지 주위에 대해 안고 있던 위화감등이 명확하게 느껴질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는 만났을 때부터 엄청 냉정하게 달관해 그리고 2007년 Justice가 세계적으로 브레이크해도 반골정신은 당연히 돈이나 명성보다 소중한 자신의 미학을 제대로 관철해 항상 앞만을 보고 있다. 하지만 여러가지 감명을 받았어요.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그때까지의 자신은 어딘가 본능에 따를 수 없었던 것인지, 뭔가 쓸데없는 일에 사로잡혀 있었고, 사고를 조금만 속박되고 있는 감각이 있었지만, 그들과 신뢰 관계를 쌓아가는 사이에, 보다 개인의 감각이 갈라져 스스로의 아나키즘의 추구나 무엇이 소중한가 하는 판단을 하는 능력이 확실히 올랐다고 생각합니다. 는 말을 나누는 것도 없이 텔레파시 감각으로 서로 이해할 수 있는 친구가 늘어났을까.
_ _ _

“In 2005 I started working with So-Me, who is based in Paris. I became friends with everyone at Ed Banger Records led by Pedro Winter, who was also the manager of Daft Punk at the time and we became very close. I felt that after meeting So-Me my thinking became a lot more precise and I was able to clearly sense the discomfort I had been feeling about the people around me. Even though Justice broke through worldwide in 2007, he still has looking ahead, he sticks to his own aesthetic which is more important than money or fame. I think this particularly cynical point of view is great and it left a deep impression on me. To be more specific, up until then I had been somewhat unable to follow my instincts and caught up in futile things. I had a sense of being somewhat constrained in my thinking but as I built a relationship of trust with them, my personal senses were sharpened, and my ability to pursue my own anarchism and make decisions about what is important definitely improved. I think in that sense I have grown a lot. So now I think I have more friends who understand each other without having to exchange words. However, I still feel that I have a long way to go I am constantly trying to get back to the mindset of a zero-year-old baby."
interview_kiri
interview_kiriinterview_kiri

ー PHIRE WIRE를 시작한 경위를 가르쳐 주세요.
Please tell us about how you started PHIRE WIRE.


"처음, 오오스미 군 (PHENOMENON)으로부터의 추천도 있고 요시이 유이치 씨 (SOFTHYPHEN)에서 VERSUS TOKYO에의 오퍼가 있었던 것이 쇼의 2~3개월 전이었기 때문에 거절하는 것을 생각했을 정도로 초조하면서 시작되었다 브랜드였지만, 옷으로 보이기보다는 영상과 음악을 제일로, 그 때 자신이 표현하고 싶은 분위기(분위기)로 보여주고 싶어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적이고 耽美적인 스토리를 Kim Laughton에 영상으로 받고, 그것에 맞추는 형태로 J-Cush에 희귀 한 그라임의 더브 플레이트를 중심으로 냉혹, 무자비한 세계를 인상 짓는 믹스를 만들어 줘. 컨셉을 생각하는 것이 시간이 걸렸고, 첫 일 투성이로 기억이 모호하지만, 매우 멋진 체험을 해 주시고 요시이씨와 오오스미군에게는 감사하고 있습니다」
_ _ _

At first, Yuichi Yoshii-san (SOFTHYPHEN) offered me VERSUS TOKYO because of a recommendation from Osumi-kun (PHENOMENON). It was 2~3 months before the show, so I was in such a hurry to start the brand th considered refusing the offer. I decided to do it because I wanted to show the mood (atmosphere) that I wanted to express at that time, with the images and music at the forefront, rather than the clothes. I asked Kim Laughton to create a decadent and aesthetic story I had in mind for the video, and J-Cush to create a ruthless and merciless mix centered on rare grime dubplates to match it. It took me longer to come up with the concept for the video than it did to make the clothes. My memory is a little fuzzy from all the firsts, but it was a wonderful experience and I am grateful to Yoshii-san and Osumi-kun for that.”
interview_kiri
interview_kiri




「그리고, 그 PHIRE WIRE의 쇼를 시작하기 전(2013년)의 시즌에, 이쪽도 요시이씨로부터의 오퍼가 있어 REVOLVER FLAVOUR를 VERSUS TOKYO내에서 개최했지만, 그 때는 로스앤젤레스로부터 Total Freedom, Prince William , Lil M(당시의 Subtranca), 그리고는 CE가 런던에서 부르고 있던 The Trilogy Tapes의 Will Bankhead와 도쿄에서는 1-Drink씨에 참가해 주셔, 히카리에라는 디스토피아 같은 무서운 장소에서 마음껏 그 대비 즐겁게 해 주셨습니다."
_ _ _

“In the season before the 2013 PHIRE WIRE show, we received an offer from Yoshii-san to hold a REVOLVER FLAVOUR exhibition at VERSUS TOKYO. At that time Total Freedom, Prince William, Lil M (of Subtranca at the time), all came out from LA Will Bankhead of The Trilogy Tapes, whom CE had invited from London, as well as 1-Drink-san from Tokyo also joined us. We were able to enjoy the contrast between these artists in the dystopia-like space of Hikarie. "



- REVOLVER와 PHIRE WIRE의 차이점은 무엇입니까?
What is the main difference between REVOLVER and PHIRE WIRE?


"컨셉에 관해서는, REVOLVER는 사이키델릭하고 화려한 세계관. PHIRE WIRE는 날카로운 검을 연상시키는, 퇴폐적이고 차가운 산업적인 분위기를 소중히 하고 싶기 때문에, 이 2 브랜드를 음양처럼 취급해 온 이미지입니다.그래픽을 의뢰하는 디자이너도 각각의 브랜드의 컨셉에 맞추어 전혀 바꾸고 있고, 그 근처도 즐기면서 할 수 있기 때문에 정신적으로는 상태가 좋습니다」
_ _ _

“REVOLVER has a psychedelic and colorful worldview, while PHIRE WIRE has a decadent and cold industrial mood reminiscent of sharp swords. I have treated these two brands like yin and yang. The designers we commission for graphics are completely different according to brand, and since we can have fun while doing so it is mentally and spiritually fulfilling."
 

- PHIRE WIRE의 "A / /"로고 디자인은 어떻게 만들어 졌습니까?
How did the PHIRE WIRE "아//" logo design come about?


“2006년 정도에, 오오스미군에게 소개받은 인연으로, 나중에 FINAL HOME x REVOLVER를 도와 주신 이시구로씨(1-DRINK)에게 부탁했습니다. 그 로고는 세상에 낼 때까지 디테일이 다른 패턴 를 몇 개 만들어 줘, 확실히 쇼의 아슬아슬한 10일 전 정도로 완성되었나?
_ _ _

“Around 2006 I asked Ishiguro-san (1-DRINK), who later helped me with FINAL HOME x REVOLVER, to help me out with the logo as he was introduced to me by Osumi-kun. I asked him to make several patterns with different details before we released the logo, and I think we finished it just 10 days before the show. Anyway, there is no doubt that the logo is quite soulful even from an objective point of view."
interview_kiri


- 당신의 스타일에 가장 영향을 미친 음악 작품은 무엇입니까?
What styles of music would say have influenced your work the most?


"초등학생 때 가장 먼저 샀던 CD가 Black Sabbath의"Paranoid"라는 앨범으로, 그 당시부터 무의식적으로 다크하고 헤비한 곡이나 비주얼에 매료된 것은, 그 후 계속 종교적인 심볼, Aleister Crowley, Kenneth Anger 등의 오컬티즘, 신성 기하학 무늬 등이 신경이 쓰여 버리는 자신에게는 필연이었을까라고 생각합니다. Isley Brothers의 “Between the Sheets”. 아마도 이 두 앨범의 앰비버런트 관계가 개인적으로 매우 중요하고, 그 후의 절충주의적인 자신의 표현의 베이스가 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할 때 의식하고 있는 분위기는 기본 루드감을 소중히 Timbaland, Mannie Fresh, 애틀랜타, 멤피스나 휴스턴의 G-랩, 글래임, 메탈릭한 뉴욕 하드 코어, 블랙 메탈, 트랜스나 민족 음악 등이 여러가지 하이브리드에 섞여 스스로 나름의 의식을 집행하는 느낌. 그러나 자연도 좋아하기 때문에, 그 상반되는 것을 자신 나름의 균형으로 융합시켜 모순과 사이 좋게 해 가고 싶습니다」
_ _ _

“When I was in elementary school, the first CD I bought was Black Sabbath's "Paranoid" album and from that time on, I was unconsciously attracted to the dark and heavy music and visuals. I guess it was inevitable for me to be interested the occultism and sacred geometry of Aleister Crowley, Kenneth Anger, etc. Later, I became fascinated with black music through the frighteningly sweet and romantic "Between the Sheets" by The Isley Brothers. The ambivalent relationship betwees these two album me personally and became the basis for my later eclecticism. Incidentally, when DJing, the mood I try to keep in mind is a hybrid of Timbaland, Mannie Fresh, Atlanta, Memphis and Houston G-rap, grime, metallic New York hardcore, black metal, trance, and ethnic music, etc., with a basic emphasis on mood. The band's music is a hybrid of Atlanta, Memphis and Houston G-rap, grime, metallic New York hardcore, black metal, trance, and ethnic music. Ideologically, I am partially influenced by Kurt Cobain, Beastie Boys, Darby Crash, Genesis P-Orridge, Sparks to Crass, and many other artists from various eras, and I love technology and nature. I want to fuse these contradictory elements and find a way to create a harmonious relationship between them."
interview_kiri


■ 큐레이션에 관해서는, 나이, 성별, 국적, 메이저일지 언더그라운드일지라도, 자신이 아름답다고 생각할지 어떨지가 가장 중요

큐레이터,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의 철학과 사고방식을 가르쳐 주세요.
Explain your philosophy/approach as a curator and creative director.


“큐레이션에 관해서는 연령, 성별, 국적, 메이저일지 언더그라운드일지 모르겠지만, 자신이 아름답다고 생각하는지 여부가 가장 중요합니다. 개인으로서 내용을 보고 아름답다고 생각한 사람에게 말을 걸어 주고 있습니다. 에서 사귀는 파리의 승무원, 2013년부터 관계가 깊어진 로스앤젤레스의 Fade to Mind 팀을 시작으로 스톡홀름, 밀라노, 런던, 베를린, 상하이, 서울, 타이베이 등 계속 퍼져 나가므로 앞으로도 자신의 맛을 반영시킨 프로젝트를 케이오스 매직인 느낌으로 여러분과 함께 해 나가면 행복합니다」
_ _ _

“When it comes to curation, whether it is age, gender, nationality, mainstream, or underground, whether I think it is beautiful or not is always the most important. Whether it is a trend or something more minor, I call on people think are beautiful not as a scene, but as individuals. It is also important whether or not the feeling is right when I first meet someone, and this approach has led to many collaborations and long-lasting friendships. I have a long with a crew in Paris, the Fade to Mind team in Los Angeles with whom I have had a close relationship since 2013, and I am continuing to expand to Stockholm, Milan, London, Berlin, Shanghai, Seoul, Taipei, etc. I hope to continue working with everyone in the future on projects that reflect my taste and that give off a feeling of chaos magic."

interview_kiri
interview_kiri


interview_kiri

interview_kiri

■ 세계는 자신의 견해에 따라 달라진다. 그 밖에 있는 자본주의의 성취의 끝 같은 연중을 보면 좋은 반면 교사가 될 것입니다.

- 학교, 교육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What do you think of school and education?


“어른이 되었을 때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학교에서의 공부, 불필요한 지식 탓에, 자신이 본능적으로 좋아했던 것과 살기의 본질에서 멀어져서 돌아다닐 수 있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만약 학교에 다니면서 스트레스를 받은 사람이 있다면, 우선 시간을 잊고 열중할 수 있는 것을 판별하고, 인턴에서도 좋기 때문에 좋아하는 사람 아래에서 일할 수 있도록 하루라도 빨리 움직이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무엇을 노력하든 상관없이 아드레날린 전개로 시간을 잊고 집중할 수 있기 때문에, 거기조차 찾을 수 있다면 비유 사치를 못해도 행복한 미래를 얻을 수 있을 것이고, 세계는 자신의 견해 에 따라 바뀐다. 그곳에 있는 자본주의의 성취의 끝 같은 것을 보면 좋은 반면 교사가 될 것입니다. 한 인간이 되지 않도록 기본만 엄격히 가르칩니다 (웃음) "
_ _ _

I believe that my studies at school were completely useless when I grew up. The extra knowledge I didn't need actually made me detour away from what I instinctively loved and what I felt was the essence of life. So if you is stressed out from school, I suggest you first find something you can get lost in and lose track of time and quickly find someone whom you admire and would love to work for even just as an intern. If you can find something you not a question of hard work or effort, you will simply be able to concentrate on it naturally through adrenaline. When you find this thing even if it may not lead to a luxurious lifestyle, you can create a happy future and transform your I mean just look around you at some of the people who are simply living as the remnants of a capitalistic mindset. They should tell you everything you need to know. If I had to teach someone what I know I would strict so they don't end up like the swindlers killed first in a mafia movie (laughs)."
interview_kiri

interview_kiri



음악과 패션을 융합시킨 문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키리씨와 오스미씨는 도쿄의 유스컬처에 깊은 영향을 준 레전드라고 합니다. 두 사람의 만남에 대해 알려주십시오. 또, 당시에는 아직 음악 전달 서비스도 없고, 음악의 입수나 발견의 방법도 지금과 크게 달랐습니다만, 두 사람은 어떻게 새로운 음악을 디그하고 있었습니까?
For lovers of music and fashion culture you an Osumi-san are both considered legends for uniting both element and leaving a deep and lasting impact on Tokyo's youth culture. Please tell us about how you two met. Furthermore, at that time the and discovering music was very different since music streaming services did not yet exist. Please explain how you two would go about finding new music during that era.

"Beastie Boys의 아담 야욱이 기획한 티베탄 프리덤 콘서트라는 이벤트가 일본에서도 도쿄 베이 NK 홀에서 개최되어 거기 관계자석에 있었는데, 그 때 누군가에게 소개받은 것이 오오스미군과의 만남이었습니다.처음의 인상은 태도도 엉망이었고 외형도 무서워서, 자신도 낯선 사람이니까 일순간 인사했을 뿐(웃음) 하지만, 그 후는 MISTERGENTLEMAN의 쇼의 음악을 담당하고 있거나 , 언제나 요시이씨가 야키모치를 질투할 정도의 신뢰관계를 구축할 수 있었고, 멋진 추억뿐입니다. 그렇습니다. 그 당시의 집은 그 근처의 B-BOY보다 레코드와 믹스 테이프를 샀습니다. 에 소개받은 CISCO의 준군(cherry chill will.)에 2, 3장밖에 입하하지 않는 사우스계의 사소한 판과 확실히 쟁탈전이 되는 프로모션 판을 유지받아 사서 돌아와, 그들 를 1곡씩 CD-R에 구워, iTunes에 넣는다 초절하게 수수하고 시간이 걸리는 작업을 일처럼 하고 있었습니다(웃음) 당시의 프로모반은 아직도 소중히 보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나카 메구로에 있던 ONE WAY RECORD에서 BET 프로그램의 VHS와 믹스 테이프도 매주 사서 바빴습니다.
_ _ _

"I was at the Tibetan Freedom Concert organized by Adam Yauk of the Beastie Boys at Tokyo Bay NK Hall in Japan when I was introduced to Osumi-kun. My first impression of him was that he was a bit of a thug and scary looking. I was a bit shy myself, so I only said hello to him for a moment (laugh). But after that, I was in charge of the music for the MISTERGENTLEMAN show, and we built a trusting relationship to the point that Mr. Yoshii would be jealous of me. I only have good memories in regard to him. Basically, he was kind to everyone but was actually very sensitive and strict so I always felt comfortable talking to him. We bought more records and mixtapes than any other Boys in those days, and as I recall, CISCO, HOMEBASS, and Manhattan Records were in stock every Tuesday. Osumi introduced me to Cisco's Jun-kun (cherry chill will) who would keep 2 or 3 highly sought-after deadsto for me. I would buy them, burn them one by one to CD-R, and put them into iTunes, which was a very simple and time-consuming job (laugh). I still keep the promo recordings from those days. Ah! I was also busy buying VHS and mix tapes of BET's show every week at ONE WAY RECORD in Nakameguro. "

interview_kiri

interview_kiri

interview_kiri




ー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전반은, 인터넷도 보급되어 있지 않은 상황에서 REVOLVER의 창조성 풍부한 디자인의 영감은 어디에서 낳은 것일까요? 게다가 KIRI씨를 객관적으로 보고 있으면, 큐레이터적인 재가 있는 것은 주지의 사실입니다만, 어떠한 경위로 기른 것일까요?
In the late 1990s and early 2000s, when the Internet was not widely available, where did you find the inspiration for REVOLVER's creative designs? Furthermore, from an objective standpoint it is a well-known fact that y you develop it?


"영감의 메인은 음악에서이지만, 사진집이나 아트북, 영상도 중요하기 때문에 타워 레코드 시부야점의 최상층에 있던 서점에는 죽을 정도로 신세를 졌습니다. 다른 가게보다 모든 것이 싸다 하고 입하도 빨랐기 때문에, 화요일의 레코드 가게 주위의 후에는 반드시 들르는 흐름입니다. 큐레이션에 관해서는, DJ의 선곡과 같고 의외성과 전체의 밸런스를 의식하고 있는 것만으로, 단지 즐기면서 내츄럴하게 하고 있을 뿐이니까, 어떻게 길러졌는지는 모릅니다. 디렉터는 Romain Gavras, Panos Cosmatos, Safdie Brothers. 나머지는 Ari Aster와 Denis Villeneuve도 그렇습니다. 그렇다면 Stanley Kubrick과 Sergei Parajanov는 너무 멋지고 말할 수 없습니다."

_ _ _

“Although my inspiration came mainly from music and feelings of melancholy, photo books, art books, and videos were also important and I will be forever indebted to the top floor of Tower Record. Everything there was cheaper than other stores and arrived I would stop by on Tuesdays after my rounds at the record shops. MURDER DOG was essential to check out as well as G-rap which came out every month. As for my curation, I am not sure how it was cultivated exactly, just I followed me instincts and focused on having fun. Like DJ music selection I am simply aware of unexpected elements and overall balance. Some of my favorite recent visual directors are Romain Gavras, Panos Cosmatos, and the Safdie Brothers, as well as Ari Aster and Denis Villeneuve, who have thoroughly and beautifully explored the interplay between visuals and music. On the topic of older directions I think Chris Cunningham is exceptional. In terms of classics, Stanley Kubrick and Sergei Parajanov are too good for words.



- 돈과 자산의 가치와 부의 정의를 말해주십시오.
What is your definition of wealth and the value of money and assets?


"REVOLVER를 시작한 지 몇 년간은 무엇을 해도 팔렸고, 이벤트도 3000 명 정도의 회장 티켓이 곧바로 솔드 아웃한다든가, 어쨌든 돈은 들어오기 때문에, 자신은 운전 면허를 가지고 그렇지 않지만, 신군으로부터 「우리도 새로운 차를 사니까, 우선 키리도 사지」라고 하는 수수께끼의 한마디로, 팜플렛을 모아 주고, 그것을 본 순간에 「로고가 멋있다!」라든지 말해 닷지 듀랑고라는 차를 초로 사거나 했습니다(웃음). 스태프를 운전자로 해 당일치기 온천이나 시모다에 바다를 보러 가거나 친구의 프로레슬러를 하와이에 초대해 놀거나, 사원 여행도 하와이에 2주간 등 장난 추억은 많이 있지만, 왠지 마음 가 채워지지 않았기 때문에 지금이 단연으로 즐겁네요. 현재는 당시와 같은 큰 규모가 아니어도 명확하게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기 때문에, 하나하나의 프로젝트를 소중히 진행해 나가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_ _ _

“For the first few years after we started REVOLVER, everything we did would sell out. Tickets for our events sold out quickly for a venue of about 3,000 people and the money just kept coming in. I don't have a driver's Shin-kun said to me, "We're going to buy a new car, so you should buy one too.” and I bought a Dodge Durango in a second (laughs). I have many memories of goofing around such as taking staff as chauffeurs on day trips to hot springs and Shimoda to see the ocean, inviting my professional wrestler friend to Hawaii for fun, and even taking a 2-week company trip to Hawaii, but for some reason, my heart was never satisfied and I definitel have more fun now. Now I am able to do what I clearly love to do, even if it is not on the same large scale as back then I treat each project with care and consideration."
interview_kiri

interview_kiri

-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의 향후 포부와 현재 진행중인 프로젝트에 대해 알려주십시오.
Please tell us about your hopes for your work as a creative director moving forward and any projects you are currently working on.


“지금은 옷을 많이 만들고 여러 사람에게 보내고 싶다는 것보다 초심으로 돌아가 자신이 입고 싶은 옷이나 친구에게 입고 싶은 옷, 그 밖에는 액세서리, 레코드, 카세트 테이프나 아트북 등을 마이 페이스에 소량만 릴리스 해 가고 싶습니다.그리고는, 어쨌든 음악이 예술 중(안)에서 제일 다이렉트에 메세지로서 뇌에 전해지는 톱의 표현이라고 생각하고 있으므로, 음악을 축으로 한 큐레이션이나 프로듀스, 디렉션에 더 힘을 넣고 싶네요. 최근이라고 처음 이그제큐티브 프로듀서로서 Skrillex & Bladee의 뮤직 비디오를 담당했기 때문에, 계속 그런 기회도 있다고 생각하고, 근일중에 크리에이티브 디렉션을 담당한 Bladee & Yung Lean의 신곡의 비디오가 공개되는 것과 3월 중에, Loota - Freesia feat. Tohji & Le Makeup이 전달될 예정입니다.그리고는, GR8의 아티스틱 디렉션으로서 점내의 음악이나 영상등을 다루고 있다 그래서 그 근처의 표현도 제대로 진화시켜 가고 싶네요」
_ _ _

I would like to go back to the basics and release clothes that my friends and I wish to wear. As well as accessories, records, cassette tapes, art books, etc. in small quantities at my own pace, rather than making a lot of clothes and delivering them to various people. I would also like to focus more on curating, producing, and directing with music as the core as I believe that music is the highest form of expression among the arts that conveys messages directly to the brain. Recently, and for the first time, I worked as an executive producer on a music video for Skrillex & Bladee and I think my work will continue in that direction. There will also be a video for a new song by Bladee & Young Lean released soon , which I did the creative direction for as well. Loota's song Freesia feat. Toji & Le Makeup will also be available in March. I am also working on the music and video for the store as the artistic director of GR8, and I want to ensure that the expression of the store evolves."
interview_kiri






-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살아온 가운데 좋아하는 책, 90년대에 발매된 베스트 송(5곡)을 가르쳐 주세요.
What is your favorite book you have ever lived through and what are the best songs (5) released in the 90's?


Books:
2000-1 Maison Martin Margiela by Mark Borthwick
Wolfgang Tillmans : View from above
Houston Rap: Peter Beste
PLANETARIUM by Melchior Tersen
Vaughan Oliver : Visceral Pleasures
interview_kiri

Songs:
Nine Inch Nails - Wish
Deftones - My Own Summer (Shove it)

Three 6 Mafia - Late Nite Tip
Ruff Ryders - Down Bottom ft. Drag-On & Juvenile
Aaliyah - Are You That Somebody


 
interview_kiri


PHIRE WIRE release on RADD LOUNGE

blog | online shop

KIRI instagram | PHIRE WIRE instagram

Special Big Respect to KIRI-san, Hokari-san, Toyota-kun